홀리네이션스 선교회

   메일   즐겨찾기  시작페이지   

선교회소개

선교활동

간증마당

선교모듬

게시판

 

선교동영상
마마킴 ...
2020.11.09
2020다니엘기도…

 
 
 

   게시판
MISSION BEHAVE

 
   

공지사항
선교회소식
새가족소개
자유게시판
기도해주세요
선교동영상
선교활동사진
후원회원사업장
이달의 행사
책 소개
쉼터앨범
찬양듣기
마마킴 칼럼
마마킴 시

 
  “두 가지 길”
  글쓴이 : 마마킴     날짜 : 22-01-01 16:34     조회 : 42    
  트랙백 주소 : http://haengbokdong.com/board/bbs/tb.php/ext131/1105
좁은 문 좁은 길
넓은 문 넓은 길
선택은 자유입니다

좁은 문 좁은 길은 안 좋아 보이고
넓은 문 넓은 길은 좋아 보이기에
너도 나도 넓은 길을 들어갔지요

다들 그것으로 가는데
소수만 좁은 문을 들어가서 좁을 길을 가다 보니
처음에는 초라해 보였던 그 길에
특별한 분이 안내를 해주었습니다

그분은 어떤 것도 다 아시는 분이시고
가장 좋은 길을 가르쳐 주실뿐이었지요
그분은 최선의 길을 가르쳐 주셨는데

바로 모든 것을 최선을 아시는 우리 예수님
사람들은 그 비밀을 모르기에 넓은 문 넓은 길을 가서
최선의 길을 가지 못했답니다


게시물 1,099건
번호 제목 조회 날짜 글쓴이
1,099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마음 40 05-02 마마킴
1,098 이런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소서 39 04-11 마마킴
1,097 “나무” 36 03-28 마마킴
1,096 “하루의 일과” 39 03-04 마마킴
1,095 “예수님이 항상 함께 계시기에” 36 02-26 마마킴
1,094 “다윗에게 주어진 별명” 31 02-26 마마킴
1,093 “두 가지 길” 43 01-01 마마킴
1,092 “충만 충만 충만” 35 12-28 마마킴
1,091 예수님 닮은 그리스도인 54 10-11 마마킴
1,090 “우리 하나님 아버지” 30 09-14 마마킴
1,089 “기도, 기도 기도” 66 08-22 마마킴
1,088 감사, 감사, 감사” 35 08-20 마마킴
1,087 “위로사 가격증” 55 07-19 마마킴
1,086 “그리스도를 아는 냄새” 35 07-07 마마킴
1,085 감사는 마음의 청정기 59 07-05 마마킴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