홀리네이션스 선교회

   메일   즐겨찾기  시작페이지   

선교회소개

선교활동

간증마당

선교모듬

게시판

 

선교동영상
김상숙 ...
2018년
CGN TV 하늘빛향…

 
 
 

   게시판
MISSION BEHAVE

 
   

공지사항
선교회소식
새가족소개
자유게시판
기도해주세요
선교동영상
선교활동사진
후원회원사업장
이달의 행사
책 소개
쉼터앨범
찬양듣기
마마킴 칼럼
마마킴 시

 
  디모데와 요한의 편지
  글쓴이 : 마마킴     날짜 : 20-01-10 05:56     조회 : 40    

디모데와 요한의 편지

 

사랑하는 어머니,

지난 금요일 저녁에 어머니께서 항성교회 금요철야예배에서 말씀을 전하신다고 해서 그날을 기점으로 시작한 이번 기도가 어머니께 많은 힘이 되셨을것이라 믿어요 ^-^

 

또한 오늘 토요일에 금식기도는 감사히 잘 하고 있으며 오후 9 30 분이 조금 넘은 시간 오늘의 말씀 묵상과 기도까지 끝내고 나서 바로 이렇게 어머니를 그리는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립니다.

 

어머니! 오늘은 재미있는 이야기부터 할게요. 현재 모범수들이 거하는 이 교도소 방에서 제가 지내고 있는 방에는 네 명이 함께 지내고 있는데 이렇다 보니 식사를 하는 것부터 함께 잠을 자는 것까지 이 모든 일을 함께 할 수 밖에 없는데 제가 매주 토요일마다 금식기도를 하고 있어서 평소 토요일 배고픈 방에 있는 형제들과 함께 식사를 하다가도 토요일 만큼은 함께 식사를 못했습니다. 헌데 이 형제들 3 명이 앞으로는 매주 토요일 만큼은 저와 함께 금식(?)을 하겠다며 오늘 같은 경우는 정말 모두가 금식을 하였습니다.

 

저는 그렇다 치고 굳이 세 사람은 금식을 할 필요가 없으니 식사를 계속 하라고 했더니, “어떻게 그러느냐? 우리가 한 방에 있으면서 서로 함께 하는 의리가 있지~~”라고 하면서 ^-^ 앞으로는 매주 토요일 마다 모두가 금식을 하겠다고 다짐(?)을 하였습니다.

 

뭐 하루 정도는 금식을 하면 몸도 건강해지고, 이 참에 살도 좀 빼겠다고 해서 곧이 말리지는 않았는데, 그 중에는 믿음을 가지고 있지 않은 형제도 한 사람 있어서 이번을 계기로 뭔가 그 형제의 변회됨을 내심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.

 

무슨 이유로든 모두가 금식에 동참을 하겠다고 하니 저로선 함께 하는 이런 모두의 마음이 너무나 감사 할 뿐이고 행여라도 형제들이 약속을 지키지 못하더라도 저는 오늘 이 세 사람을 위해 날마다 주님께 기도하는 것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.

 

새해를 시작하면서 하나님만을 의지하라는 말씀과 이렇게 기도 할 수 있는 마음까지 허락해 주시니 너무나 감사가 넘치는 새해가 될 것 같아요.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사람을 거룩함과 존귀함으로 대하는 것이 제 일상을 이렇게 새해에도 각인을 시켜 주시는 아버지, 올 한해도 하나님말씀을 지켜 주님께 온전히 순종하는 귀한 삶을 계속해 이어 가도록 하겠습니다.

 

주님! 올 한해도 잘 부탁 드리겠습니다.

 

참된 신앙인이 되기 위해서는 삶이 곧 예배이어야 함과 하나님이 최우선이고 온 마음과 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며 경건할 뿐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나야 하며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을 돌려 드려야 함을 늘 가르쳐주신 어머니의 말씀이 절로 묵상되는 시간입니다. 어머니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.



게시물 3,425건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3,425 “디모데와 요한의 편지” 마마킴 2020-04-01 1
3,424 “청지기는 일반사람들이 보면 이해하기 힘이 듭니다” 마마킴 2020-03-31 5
3,423 “청지기는 늘 경이롭습니다” 마마킴 2020-03-30 7
3,422 “하나님께서 쓰시는 청지기는 이런 어려운 시간에 무엇을 할까… 마마킴 2020-03-30 8
3,421 “소원의 항구로 인도하시는 하나님 마마킴 2020-03-26 10
3,420 “유라글로 광풍을 이기는 비결” 마마킴 2020-03-25 9
3,419 “디모데와 요한의 편지” 마마킴 2020-03-24 7
3,418 “주님을 진짜 만난 사람은 전혀 다른 인생을 살게 됩니다” 마마킴 2020-03-22 14
3,417 “지진 가운데서도 함께 하신 하나님” 마마킴 2020-03-21 12
3,416 “해피 바이러스를 퍼트리는 사람들” 마마킴 2020-03-20 15
3,415 “다시 빛과 소금으로 – 우리 불편하게 삽시다, 깡통교회 … 마마킴 2020-03-19 13
3,414 “내가 묻는 것을 대답하라” 마마킴 2020-03-18 11
3,413 “디모데와 요한의 편지” 마마킴 2020-03-17 10
3,412 “하늘에 계신 이가 웃으심이여” 마마킴 2020-03-17 10
3,411 “너희는 가만히 있어 하나님 됨을 알지어다” 마마킴 2020-03-16 12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